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전통 생활유물 - 지석

지석 상세 안내

더보기

지석은 죽은 사람의 인적사항이나 무덤의 소재와 방향 등을 기록하여 무덤의 앞이나 옆, 관위 혹은 묘광속에 묻는 판석 혹은 도판 등을 말하며 흔히 묘지(墓誌)라고도 한다.


지석의 형태와 내용

더보기

지석이란 그 이름에서 보듯 발생 당시에는 돌에 새긴 형태였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고려시대까지는 돌에 새긴 것이 많았으나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자기(瓷器), 도제(陶製), 토제(土製), 석제(石製), 옹기(甕器) 지석 등으로 폭넓게 나타난다.

형태도 평면적인 것과 입체적인 것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평면형지석에는 사각판형, 말각사각판형, 원판형, 묘갈형 등이 있고 입체형에는 항아리형, 원통형, 연상(硯床)형, 벼루형, 대접형, 접시형, 주발형, 병형 등으로 각양 각색이다.

지석이 보편화되는 조선시대의 지석은 직사각판형의 도자기 지석이 압도적으로 많고 기록기법으로는 청화나 철화로서 필사한 것이 주류를 이루고 음각한 지석도 상당수에 달한다.